No.2 Viewing 
  대입 논술 대비 글씨 연습 '인기'논술학생및행정고시학생 소개되었습니다,
글 쓴 이 :  관리자 등록일 :  2007-01-04 14:13:33 |  조회수 : 4884
홈페이지 http://www.pandora.tv/my.yunhap/3253204

(연합뉴스 (YTN방송뉴스)네이버/다음 에서 뉴스 로 방송)
예다운 글씨 독점 뉴스보도
http://www.pandora.tv/my.yunhap/3253204

@ mbc문화방송 교육센터 초등부강좌 동영상강의 보기 클릭

http://pandora.tv/my.s-tv/2634407
http://video.naver.com/2007102916422982813

대입 논술 대비 펜글씨 연습 '인기'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대학 입시철 학교별 논술 시험을 앞두고 펜글씨를 연습할 수 있는 학원이 수험생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7일 오후 한 수험생이 서울 성동구 예다운 글씨학원에서 글씨 교정을 받고 있다. 이 학원 박재우 원장은 호감 가는 글씨체로 논술 답안지를 작성하기 위한 조언으로 ▲본인의 글씨체를 최대한 깔끔하게 활용 ▲시간 설정해 원고지에 실전처럼 연습 ▲원고지 칸 중앙에 적당한 크기로 작성 ▲시험 당일 익숙한 필기구 사용 등을 제시했다.
seephoto@yna.co.kr
(끝) / 서명곤

서울 신문- 수험생 ‘예쁜 글씨’ 수강 열풍

‘천재는 악필’이라며 악필이 은근히 추대받던 시대는 지났다.
최근 ‘대학 논술 채점 감(感)으로’(서울신문 2일자 1면 보도)라는 한 대학 교수의 고백을 통해 각종 논술시험에서 ‘글씨’가 가점 요인으로 작용한다는 사실이 확인된 가운데 글씨 학원으로 수강생이 몰리고 있다.

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논술 입시철을 맞아 글씨 학원마다 수강생이 평소에 비해 3∼10배 이상 급증했다. 논술 학원에서도 글씨 수업을 강화하고 있다. 글씨교본 판매량도 2∼5배 이상 늘었다.

●논술 앞두고 글씨학원 즐거운 비명

서울 성동구에 있는 악필교정전문 Y글씨학원은 수능시험이 끝난 뒤 대입 논술고사를 준비하는 고등학생 수강생이 평소보다 온라인자와 오프라인수강자가 급상승하게 크게 늘었다.3주째 이 학원을 다니고 있는 고등학교 3학년 수험생 고모(19)군은 “깔끔한 답안이 채점자에게 좋은 인상을 심어줄 것 같아 시작했다.”면서 “친구들도 집에서 펜글씨 책을 구입해 글씨 연습을 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강좌를 신청했다가 본격적인 수강을 위해 오프라인으로 전환한 손규환(19·의왕시 백운고 3년)군도 “글씨를 잘 써야 논술에서 높은 점수를 받는다는 것은 공공연한 사실이었다.”면서 “당연히 글씨도 논술에서 하나의 경쟁력”이라고 말했다.25년째 이 학원을 운영하고 있는 박재우 원장은 “수능 이후 하루 10통 가까이 문의전화가 온다.”면서 “집에서도 수강 가능한 온라인 수업을 선호하는데 단계별 수강 후 연습한 교재를 우편으로 학원에 보내면 원장이 직접 첨삭해준다.”고 설명했다. 경기 용인시에 있는 B글씨학원도 전체 수강생 중 논술준비생이 80%에 이른다. 수능 이후에 두배 가까이 늘었다.

●논술학원도 ‘글씨’ 교정 열풍

전문 글씨학원뿐만 아니라 대입 논술학원에서도 글씨수업을 강화하고 있다.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있는 I논술 아카데미에서는 2시간에 걸친 논술수업 가운데 30분 정도를 글씨 연습에 투자한다. 이제우(36) 원장은 “한 교수가 수많은 시험지를 한정된 시간에 채점하는 만큼 시각적 요소인 글씨도 주관적 평가에서 20∼30% 비중을 차지한다.”고 말했다.

글씨 교정 열풍은 고시학원가도 수능학원 못지 않다. 서울 신림동 H법학원은 한 달 단위로 매주 1회 초중급 고시답안지 작성론 강좌를 열고 있다. 사법고시·행정고시·감정평가사·법무사 준비 수험생이 대상이다.

행정고시 준비생인 이모(22)씨는 “단지 시험을 위해서가 아니라 장래를 위해서 하루 1시간씩 글씨 연습을 하고 있다. 앞으로 직업상 공문서나 서류 작성할 일이 많은 만큼 또 하나의 얼굴인 글씨를 잘 다듬고 싶다.”고 말했다.

●과도한 ‘악필’은 감점 요인

서점가도 이런 분위기를 반영하듯 글씨교본 판매량이 급증했다. 교보문고 종로·강남점은 지난해 10∼11월 월평균 300∼400건이던 펜글씨 교본이 지난달 800권으로 두배 이상 증가했다. 반디앤루니스 종로점도 한 달 평균 판매량이 5권에 불과하던 모 출판사의 펜글씨 교본이 지난달 40권이나 팔렸다. 안종길(38) 한양대 입학홍보팀장은 “맞춤법이나 글씨는 기본적으로 채점요소는 아니다.”면서도 “그러나 내용을 알아보기 힘들 만큼 과도한 흘림체나 악필은 다소간 감점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강아연기자 arete@seoul.co.kr